Loading...
1일간 안보이기 닫기
모바일페이지 바로가기 > 로그인  |  ID / PW찾기  |  회원가입  |  소셜로그인 
스토리야 로고
작품명 작가명
이미지로보기 한줄로보기
 1  2  3  4  5  6  7  8  9  10  >  >>
 1  2  3  4  5  6  7  8  9  10  >  >>
 
자유연재 > 로맨스판타지
착한 전사 콤플렉스
작가 : 나와비
작품등록일 : 2020.7.31
조회 : 226    글자 : 96806    선호작 : 1   

"전사님! 전사님 부디 제 아이 좀 봐주세요!"

눈물로 범벅된 여성이 그녀의 팔을 붙잡았다. 억센 힘에 그녀는 얼굴을 찌푸림과 동시에 여자의 품에 안긴 피투성이의 아이를 보고 입을 크게 벌렸다. 확장된 눈에는 금방이라도 흐를 것 같은 눈물로 가득 찬다. 그 눈 안 감출 수 없는 연민과 슬픔.

아이에게 몸을 확 돌리는 여자의 몸이 붕 들린다.

'?'

그리 작지도 않은 키인데도 그에게 들려 대롱대롱 매달린 여자는 물론, 아이를 안고 있는 여성도 벙찐 얼굴로 남자를 쳐다보았다. 왼쪽 눈에 검은 안대를 찬 남자의 입매가 삐죽, 한쪽으로 올라간다. 얇은 눈매 가운데 형형히 빛나는 붉은 눈동자에 그녀는 흠칫 몸을 떨었다. 남자는 아무말 없이 압박하듯 그녀를 쳐다보았다. 마치 할 말이 있지 않냐는 듯.

그녀는 아이 좀 보라는 눈빛으로 그에게 턱으로 아이를 필사적으로 가리켰지만 그는 시큰둥한 표정을 지었다. 그의 권태로운 목소리가 그들 사이 울렸다.

"더 빨리 죽여달라고?"

화들짝.

깜짝 놀란 그녀는 벌벌 떨며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아이를 안은 여성에게 고개를 돌렸다. 앙 다문 입술은 마치 엄청난 고민 끝 내린 결정을 내뱉듯 결연했다.

"저,저는 E등급 전,전투원으로 치료가 불가능 흡, 하므로, 흡 어서 빨리 다른 치료계 전투원에게 흡, 여, 여기 호출하겠습니다"

마치 메뉴얼을 줄줄 읊는 상담원같았다. 그리고 이윽고 그녀는 핸드폰을 꺼냈다.

"본,본씨 여기 4구역 3다시 2056구역이에요 빨리,빨리 치료 보내주세요"

전화를 끊고 발을 동동 구르는 여자의 머리통을 남자는 큰 손으로 쓸어내렸다. 만족스런 미소가 가득 차있었다.

"옳지"

벌벌 떨리는 여자의 흔들리는 눈빛이 계속 그에게 닿았지만 그는 굳건했다. 그는 아예 그녀의 몸을 감싸고 놓지 않았다. 아이를 애처롭게 바라보는 여자와 다르게 그는 그녀의 목덜미를 바라보다 허리를 살살 쓸어내리고는 했다. 그러거나 말거나 그녀는 신경도 쓰지 않는 것 같았다. 온 집중은 아이에게 닿아 있었다.

"아, 아니-"

중년 여자의 목소리가 터져나왔지만 그의 매서운 눈빛에 바로 들어갔다. 그녀가 입을 열자마자 꽂힌 붉은 눈동자의 다이아몬드 동공에는 살기가 가득했다. 자신의 품 안 여자의 뒤통수에 입을 맞추는 동시에 치뜬 눈은 경고가 어렸있었다. 이윽고 한 5분 뒤 전사 한명이 날아왔다.

"준!"

"어라? 수라님? 어, 아 지,지문님-"

남자를 보고 얼어붙은 소년을 향해 그는 아이쪽으로 고개를 까닥였다. 그제서야 소년은 아 네넵! 하는 소리와 함께 허둥지둥 아이 앞에 무릎을 꿇기 시작했다. 소년의 손바닥 위로 투명한 흰 빛이 뿜어져나왔다.

"이제 좀 진정이 돼?"

여자의 귀 바로 옆에서 나직한 목소리가 울렸다. 말캉한 입술의 감촉에 그녀는 고개를 내뺐다.

"너, 너 정말. 만약이라도, 좀만 더 늦었으면..!"

"아니야 잘봐"

여자의 물기어린 목소리. 그는 그녀의 거부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눈물이 툭 툭 떨어지고 있는 눈가에 입맞추었다.

"왼 팔에 베인 상처. 피는 좀 났지만 감염의 흔적은 전혀 없어. 상처가 검은색도 아니고 마기가 전혀 남아있지 않잖아. 저 정도는 몇시간도 버틸 수 있어. 그러니까 너가 또 너가 미련하게 힘을 써 줄 필요는 없어. 그렇지?"

아이를 살살 달래는 듯한 목소리였다.

"나랑 약속했잖아, 너는 내꺼라고. 내가 하자는 대로 다 하기로"

"그런 약속한적 없어"

"아, 뭐. 살려줬으면 당연히 따라오는 명제잖아"

"전혀 당연하지 않거든?!?!"

삐죽 선 눈썹과 함께 뒤돈 그녀의 얼굴에 그는 피식 웃으며 뽀뽀를 퍼부었다. 씩씩 대던 그녀는 쏟아지는 뽀뽀세례에 눈을 감으며 소리를 빽 질렀다.


.
.
.
멸망하는 세상을 구하기 위해 죽음을 강요당한 세계관 최강자 그녀. 그런 그녀를 구하기 위해 지옥에 뛰어들었던 남자는 그녀를 들고 지상으로 올라간다. 그리고 착한 전사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는 그녀와 함께 인류를 모조리 죽여버릴 계획을 세운다. 그에게 의지하는 그녀지만 그의 말도안되는 사상과 행동에 눈물이 난다.





*
#입더러운 남주 #성격 더러운 남주 #여주처돌이 남주 #세계멸망이고뭐고 상관없고 여주에게 희생 강요한 인간들 모두죽여버리는게목표 남주 #집착 남주 #여주 따라지옥으로기어들어온 남주 #여주데리고올라가는남주
#다수 준남주들 후반등장

#멸망하는세상을구하기 위해희생을 강요당한 여주 #역사상 최강의 전사 여주 #세계관최강자여주 #트라우마있는여주 #몸도마음도다망가진 여주 #후에 돌아오는여주 #미인여주 #우리사이 안좋지 않았어...?남주 이해안되는여주 #지옥에 떨어진 여주 #고결 여주

NO 제목 날짜 조회 추천 글자
21 20. 지상(3) 2020 / 9 / 29 6 0 5425   
20 19. 지상(2) 2020 / 9 / 29 6 0 2936   
19 18. 지상(1) 2020 / 9 / 29 8 0 3809   
18 18. 지하(17) 2020 / 9 / 29 9 0 7326   
17 17. 지하(16) 2020 / 9 / 29 6 0 2687   
16 16. 지하(15) 2020 / 9 / 21 10 0 5239   
15 15. 지하(14) 2020 / 9 / 20 8 0 5590   
14 14. 지하(13) 2020 / 9 / 20 9 0 4184   
13 13. 지하(12) 2020 / 9 / 20 8 0 3513   
12 12. 지하(11) 2020 / 9 / 20 8 0 4298   
11 11. 지하(10) 2020 / 9 / 15 11 0 3493   
10 10. 지하(9) 2020 / 9 / 11 10 0 4634   
9 9. 지하(8) 2020 / 9 / 11 8 0 4100   
8 8. 지하(7) 2020 / 9 / 6 12 0 4820   
7 7. 지하(6) 2020 / 9 / 6 8 0 5908   
6 6. 지하(5) 2020 / 9 / 3 10 0 5234   
5 5. 지하(4) 2020 / 8 / 31 11 0 5065   
4 4. 지하(3) 2020 / 8 / 30 12 0 3641   
3 3. 지하(2) 2020 / 8 / 30 9 0 3170   
2 2. 지하(1) 2020 / 7 / 31 23 0 6884   
1 1. 어느 날 그녀가 돌아왔다 2020 / 7 / 31 34 0 4850   
이 작가의 다른 연재 작품
등록된 다른 작품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신고/의견    
※ 스토리야에 등록된 모든 작품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 본사이트는 구글 크롬 / 익스플로러 10이상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주)스토리야 | 대표이사: 성인규 | 사업자번호: 304-87-00261 | 대표전화 : 02-2615-0406 | FAX : 02-2615-0066
주소 : 서울 구로구 부일로 1길 26-13 (온수동) 2F
Copyright 2016. (사)한국창작스토리작가협회 All Right Reserved.

위로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