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모바일페이지 바로가기 > 로그인  |  ID / PW찾기  |  회원가입  |  소셜로그인 
스토리야 로고
작품명 작가명
이미지로보기 한줄로보기
 1  2  3  4  5  6  7  8  9  10  >  >>
 1  2  3  4  5  6  7  8  9  10  >  >>
 
자유연재 > 로맨스판타지
대형견 기사님의 순애는 역사를 쓴다.
작가 : 가우리키나키
작품등록일 : 2018.6.21
조회 : 347    글자 : 602612    선호작 : 00   

소녀가 세상의 전부였던 소년과 거대한 세상을 품은 소녀가 9년이 지나 다시 만나고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되는 이야기.

바이안은 세이나가 죽은 줄로만 알고 절망하다, 소녀가 없기에 지킬 수 없게 된 많은 약속들 중에 유일하게 지킬 수 있는 기사의 길로 뛰어든다.

많은 비밀과 기억을 잊은 채로 평범하게 살던 세이나는 이유를 알지도 못한 채로 귀찮다는 성정을 내세워 드러나지 않게 살아왔지만, 옛 오빠를 만나고 진짜 자신을 찾는다.

삶과 죽음. 죽음과 탄생.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기에, 끝이 있으면 새로운 시작이 있기에...


“세나야. 나 약속 지켰다. 내일 모래 진짜 기사가 돼. 얼른 너한테 보고하러 가고 싶다.”

어떤 별이 세이나의 별일지 찾다가 제일 크게 빛나는 별을 향해서 입 근육을 간신히 움직여서 이제는 어색해 힘들지만 작게라도 미소를 그려봤다.

“모래에 하는 기사 서임식에서, 내가 최고라고 멋있다고 해주는 네 말이 제일 듣고 싶어. 세나야.”

‘비록, 너의 기사는 되지 못했지만 그래도 나 약속 지켰어.’

=====

“세나. 때릴 때는 이렇게 피고 때리면 더 효과적이야.”

늘 무표정에 무섭기만 한 바이안이 매우 상냥하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세이나의 손 모양을 고쳐주고 있었다.

“어이, 얌마.”

“그리고 팔 동작은 이렇게.”

“이렇게?”

“응.”

서로 공중에서 붕붕 손을 휘젓고 있는 행태에 론은 바이안에게 항의했다.



“내가 그렇게 좋아?”

“응.”

고개를 끄덕이며 하는 즉답에 세이나는 자신도 모르게 생김새와는 딴판으로 노는 저 귀여운 생물은 뭔가 순간 고민했다.

“손! 하고 말하면 바로 주겠...”

손바닥을 펴 앞으로 내밀며 말을 꺼내다가 말아버렸다.

손이라는 말과 동시에 바이안이 텁 하고 제 손을 얹어 버렸기 때문이었다.

“.....”

이제는 어느 정도 익숙해진 환각이라고 생각했지만, 오늘 따라 좌우로 흔드는 그 꼬리가 더 기운차다.



NO 제목 날짜 조회 추천 글자
110 29. 무왕 젠토라 (3) 2018 / 9 / 21 1 0 6123   
109 29. 무왕 젠토라 (2) 2018 / 9 / 20 1 0 5956   
108 29. 무왕 젠토라 (1) 2018 / 9 / 19 1 0 5129   
107 28. 달빛아래의 하객들 (4) 2018 / 9 / 18 1 0 4255   
106 28. 달빛아래의 하객들 (3) 2018 / 9 / 18 1 0 5429   
105 28. 달빛아래의 하객들 (2) 2018 / 9 / 16 1 0 5753   
104 28. 달빛아래의 하객들 (1) 2018 / 9 / 15 2 0 5244   
103 27. 그녀의 이야기 (5) 2018 / 9 / 14 1 0 5984   
102 27. 그녀의 이야기 (4) 2018 / 9 / 13 1 0 5780   
101 27. 그녀의 이야기 (3) 2018 / 9 / 12 1 0 5655   
100 27. 그녀의 이야기 (2) 2018 / 9 / 11 2 0 4985   
99 27. 그녀의 이야기 (1) 2018 / 9 / 10 3 0 5360   
98 26. 이탈 (4) 2018 / 9 / 9 2 0 7159   
97 26. 이탈 (3) 2018 / 9 / 8 1 0 6016   
96 26. 이탈 (2) 2018 / 9 / 7 1 0 6108   
95 26. 이탈 (1) 2018 / 9 / 6 1 0 6422   
94 25. 드리워지는 암운 (3) 2018 / 9 / 5 1 0 5977   
93 25. 드리워지는 암운 (2) 2018 / 9 / 4 1 0 3784   
92 25. 드리워지는 암운 (1) 2018 / 9 / 3 1 0 6677   
91 24. 작은 외전 같은 기사단장 하일의 하루 2018 / 9 / 2 1 0 5952   
90 23. 데이트가 남긴 서로 다른 무언가 (4) 2018 / 9 / 1 1 0 6895   
89 23. 데이트가 남긴 서로 다른 무언가 (3) 2018 / 8 / 31 1 0 5121   
88 23. 데이트가 남긴 서로 다른 무언가 (2) 2018 / 8 / 30 2 0 5916   
87 23. 데이트가 남긴 서로 다른 무언가 (1) 2018 / 8 / 29 2 0 5500   
86 22. 일상들 (4) 2018 / 8 / 28 1 0 5506   
85 22. 일상들 (3) 2018 / 8 / 27 2 0 5505   
84 22. 일상들 (2) 2018 / 8 / 26 2 0 5256   
83 22. 일상들 (1) 2018 / 8 / 25 3 0 5590   
82 21. 코 꿰인 김에 약혼까지 (5) 2018 / 8 / 24 2 0 5362   
81 21. 코 꿰인 김에 약혼까지 (4) 2018 / 8 / 23 1 0 5365   
 1  2  3  4  
이 작가의 다른 연재 작품
등록된 다른 작품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신고/의견    
※ 스토리야에 등록된 모든 작품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 본사이트는 구글 크롬 / 익스플로러 10이상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주)스토리야 | 대표이사: 성인규 | 사업자번호: 304-87-00261 | 대표전화 : 02-2615-0406 | FAX : 02-2615-0066
주소 : 서울 구로구 부일로 1길 26-13 (온수동) 2F
Copyright 2016. (사)한국창작스토리작가협회 All Right Reserved.

위로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