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Dday-7        
1일간 안보이기 닫기
모바일페이지 바로가기 > 로그인  |  ID / PW찾기  |  회원가입  |  소셜로그인 
스토리야 로고
작품명 작가명
이미지로보기 한줄로보기
 1  2  3  4  5  6  7  8  9  10  >  >>
 1  2  3  4  5  6  7  8  9  10  >  >>
 
작가연재 > 기타
한없이 부자연스러운 우리는.
작가 : 야광흑나비
작품등록일 : 2017.3.10    최근연재일 : 2017.10.10
조회 : 208    추천 : 7    댓글 : 6    글자 : 18874    편수 : 6    선호작 : 00   

이서륜(29세)180cm 71kg. 기획사 캐스팅 팀장
우울증에 걸린 히스테릭한 엄마를 거스르지 않기 위해 무감각하고 우울한 표정으로 삶을 살아가는 염세적인 남자이지만 마음 속 어딘가에서는 밝고 따스하게 웃고 싶은 남자.
그러나.... 삶은 녹록지 않고, 피로와 고민에 찌들어 진짜 모습을 보일 수 없다.
"항상 웃고 싶은데, 웃으면 안 될 것 같고 웃을 수가 없어. 그래서 내가 진정으로 자유롭게 웃을 수 있는 곳은
결국 꿈에서 뿐이야."

신지은(23세) 150cm 55kg 네일숍 직원
집에서나 밖에서나 밝게 있지 않으면 언제나 부당한 대우를 받고 상처를 입기만 했기에 부당한 대우와 상처를 받지 않으려 항상 웃고 있으나 어디에서든 마음 놓고 제댈로 울고 싶은 여자.
그러나 ... 역시 사람들 틈에서 제대로 울 수는 없다.
"난 정말 우울해서 미칠 것 같은데, 무엇때문에 매사에 우울한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울고 싶은데.... 울 수 없어. 시도 때도 없이 터지는 고장난 눈물샘을 막아내는 것이나, 때와 장소를 모르고 웃기만 하는 나도 싫고, 너무 지쳐. 그런데.... 난 결국 웃을 수밖에 없잖아. 울어지지 않잖아. 어딘가로 피해서 ...제대로 울고 싶어.
어딘가에서 마음 편히."

NO 제목 날짜 조회 추천 글자
공지 주제 및, 기획의도 2017 / 4 / 15 107 1 -
6 바쁜 하루 2017 / 10 / 10 7 1 5170   
5 야수 파티 2017 / 9 / 26 10 1 2386   
4 야수 파티 2017 / 9 / 14 14 1 1629   
3 2009년 4월 1일 (2) 2017 / 9 / 13 19 2 2857   
2 2009년 4월 1일 (4) 2017 / 9 / 11 24 1 3356   
1 1999년. 4월 1일 2017 / 4 / 19 134 1 3476   
이 작가의 다른 연재 작품
남다른 미남 구
야광흑나비
호박 속 미녀
야광흑나비
미궁황제
야광흑나비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신고/의견    
※ 스토리야에 등록된 모든 작품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 본사이트는 구글 크롬 / 익스플로러 10이상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주)스토리야 | 대표이사: 성인규 | 사업자번호: 304-87-00261 | 대표전화 : 02-2615-0406 | FAX : 02-2615-0066
주소 : 서울 구로구 부일로 1길 26-13 (온수동) 2F
Copyright 2016. (사)한국창작스토리작가협회 All Right Reserved.

위로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