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간 안보이기 닫기
모바일페이지 바로가기 > 로그인  |  ID / PW찾기  |  회원가입  |  소셜로그인 
스토리야 로고
자유게시판      연재이야기      감상란      설문조사      이벤트      For Us     
 
작성일 : 18-11-30 23:30
[응모]_소설 속 엑스트라_판타지_지갑송
  글쓴이 : molggor****
조회 : 2,794  
<위대한 엑스트라들의 세계 - 『소설 속 엑스트라』를 읽고>

  어느 소설가의 인터뷰가 떠오른다. 질문은 다음과 같았다.
  “소설 속 인물 중에 누구라도 될 수 있다면 누가 되고 싶습니까.”
  소설가는 답한다.
  “소설 속 인물이라뇨. 그런 것이…… 되고 싶겠습니까?”
 
  나는 흰 화면을 띄워놓고 인물을 어떻게 굴릴지 고민한다. 갈등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인물이 그것을 아슬아슬하게 극복하는 과정을 그린다. 작가와 독자 입장에서야 신이 나겠지만, 과연 당사자인 인물은 얼마나 괴롭겠는가. 『소설 속 엑스트라』의 시작은 이렇다.
  “내가 쓴 소설의 엑스트라가 되었다.”
 
  웹소설 작가인 ‘김하진’은 슬럼프로 연재를 중단한 상태다. 그 와중에 중단한 작품을 리메이크 하고 싶다는 메일을 받는다. 김하진은 거절하다가, 어디에도 공개하지 않겠다는 간곡한 요청에 리메이크를 허락한다. 그리고 정신을 차려보니 뿅, 자신이 쓴 소설 속 세계였다. 기억에 없는 ‘김춘동’이라는 엑스트라인 채로.

  으레 그렇듯 김하진은 스토리를 끝내는 것이 현세로 돌아가는 방도임을 깨닫는다. 이따금 주연들에게 무시당하고는 “감히 창조주를 비웃어?” 혼자서 중얼거리기도 하지만, 김하진은 주연들을 돕기로 결심한다. 리메이크 탓에 원작보다 위험이 커진 상황에서, 위기의 순간마다 나타나 주연들을 구해낸다. “세계에서 김하진의 비중이 커질수록” 김하진은 스킬 포인트를 얻는데, 이가 성장의 힌트였다.

  결과적으로 김하진은 소설 속 인물을 도울수록 강해진다. 하지만 “세계에서 비중이 커질수록” 이라는 단서는 다르게도 해석할 수 있었다. 이를테면 능력을 십분 활용해 주인공의 자리를 차지한다거나, 인물들을 농락하고, 학살을 자행한다든가…… 여타 다른 소설에서 비일비재 일어나고 있는 일들 말이다. 김하진의 도움으로 인물들은 비교적 평탄한 길을 걷게 된다.

  김하진이 인물들을 돕기 위해 발 벗고 나서는 것은 자기반성처럼 여겨진다. “억지로 밀어내듯 전개한거라 캐릭터 붕괴는 물론이오 개연성에도 구멍이 숭숭 나 있었다.” 며 슬럼프를 고백한 김하진은 소설로 들어와 세계의 빈틈을 온몸으로 메우고 있는 것이다. 마치 퇴고 하듯 말이다. 김하진은 자신이 현세로 돌아가는 일은 차치하고서, 직접 그려낸 세계가 바른 방향으로 흘러가길 누구보다 바라고 있는 것이다.

  김하진은 세계를 유지시키기 위해 희생을 도맡는다. 이는 ‘채진윤 살해 사건’으로 그려진다. 누구보다 가까운 사이가 된 ‘채나윤’, 그녀의 오빠인 채진윤에게서 악마의 씨앗을 발견한 것이다. 악마의 씨앗은 이름에서 알 수 있다시피 세계를 뒤흔들만한 악마를 불러들일 위험이었다. 이는 김하진 본인이 직접 설정한 것이었다. 김하진은 위험이 닥치기 전에 채진윤의 암살을 계획한다.

  김하진은 채진윤의 이마에 총구를 갖다대고, 운다.
  “미안합니다, 정말. 정말로…….”
  자신이 정한 설정으로 인해 비극적인 운명을 맞게 된 소설 속 인물에게 사죄하는 것이다. 그러면서 자신이 빚어낸 채진윤의 성정에 대해 생각한다.
  “그리고 내가 그린 채진윤이라는 남자. 그는 누구보다 자상했고, 따뜻했고, 헌신적이었고, 정의로웠던…… 영웅이었다.”
  김하진은 이내 방아쇠를 당긴다. 작가의 입장에서는 단순히 소설 인물 하나가 사라진 것으로 여길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김하진은 큰 죄책감을 느낀다.

  소설에서는 갖은 설정으로 인물을 몰아넣고, 쉽게 죽이기까지 한다. 김하진은 직접 세계에 뛰어들어서야, 그것이 윤리적이지 못한 일임을 몸소 깨닫는다. 동시에 자신이 얼마나 그 인물들을 아껴왔는지 비로소 알게 된 것이다. 나 역시 여러 인물을 스케치하고, 몰아붙여 왔다는 생각이다. 인물을 망가뜨리기 위한 여러 복선을 마련하고, 복선을 지뢰처럼 곳곳에 숨겨둔다. 인물이 필연적으로 그것을 밟으면, 펑. 모든 계획이 오로지 극적인 상황, 재미를 위한 것이었다. 허나, 이는 분명 누군가의 죽음이고 그 앞에서 신나서는 안 되었다.

  김하진은 다시 일어나 세계를 고쳐나가기 시작한다. 첫째로, 위색단의 감화가 목표였다. 위색단은 온갖 악행을 자행하는 무리였다. 김하진은 이곳에 들어가 ‘대장’ 곁에서, 그녀를 보좌하며 올바른 길로 인도한다. 어린 시절부터 암살을 이어온 대장은 많은 상처를 가진 인물이었다. 김하진은 대장에게 관심을 쏟으며, 삶의 즐거움을 가르쳐준다. 그것은 거창한 일이 아니었다. 대장과 말동무가 되어주고, 함께 밥을 먹고, TV를 보는 일이었다. 대장은 점점 밝은 인물로 바뀌어간다.

  김하진은 위색단이 세계를 유지하기 위한 큰 힘이 되리라 여기고 있다. 비약일지 모르지만 결국, 세계를 지탱하는 단초는 사소한 애정에서 비롯되는 것일 테다. 김하진이 자신의 인물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깨닫고, 그것을 나누는 과정에서 작은 무언가가 변화하기 시작했고, 이야기가 아직 끝나지 않았지만 분명 마지막장에서 세계를 지켜내리라 생각한다.

  대장은 임무 보상으로 신비한 돋보기를 손에 넣는다. 돋보기는 상대의 마음을 한 번 읽어내는 아이템이었다. 대장은 김하진에게서 여러 마음을 훔쳐본다.
  “애틋함, 책임감, 애정, 당신의 과거에 대한 슬픔, 당신을 향한 믿음, 보살펴주고 싶은 마음.”
  대장은 김하진의 마음에 당황한다. 김하진은 그려낸 인물에게 애틋하고, 책임감을 갖고, 애정을 기울이며, 자신이 쥐어준 비극적인 과거를 슬퍼하고, 믿으며 보살펴주고 싶어 했다. 이는 작가가 가져야할 마음일 뿐만 아니라, 모든 이가 서로에게 품길 바라는 마음이다.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리메이크의 기세가 거세져 불확실한 위험이 커지고 있다. 그럼에도 김하진은 잘, 무사히 이야기를 마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이제 자신이 도운 인물들이, 자신을 돕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성장한 인물들은 도리어 김하진을 걱정하기 시작했다. 김하진은 더 이상 홀로 고군분투하는 것이 아니라, 인물들과 함께 서로를 지켜낼 것이다.

  나는 흰 화면을 띄워놓고 인물을 어떻게 굴릴지 고민한다. 결국 소설은 갈등이 얼마나 첨예한지를 다루는 것이 아니라, 그 갈등을 대하는 인물들에 의한 것임을 다시 생각한다. 주인공이라 할지라도 혼자 성공할 수 없고, 엑스트라라 할지라도 함께하지 말란 법 없다. 오히려 함께 할 수 있는 엑스트라야말로 주인공의 자질을 가진 것일 테다. 부디, 함께한 마음이 이 세계를 지켜낼 수 있길. 비단 소설만의 이야기는 아닐 테다.

 
   
 

 감상란
Total 13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웹소설 감상문 공모전을 시작합니다. (2) 스토리야 10-20 2047
공지 감상란 사용법 스토리야 03-24 30465
137 -----감상란 공모전에 참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일괄 비밀… (2) 스토리야 12-04 3372
136 [응모]_폭군을 노래로 길들여버렸다._로맨스판타지_조각나비 냐옹이 11-30 4015
135 [응모]_화산전생_무협_정준 alalal 11-30 3340
134 [응모]_천하제일_무협_장영훈 하늘꼬냥이 11-30 2642
133 [응모]_어느날 공주가 되었다_로맨스판타지_플루토스 메르시 11-30 2998
132 [응모]_소설 속 엑스트라_판타지_지갑송 molggor**** 11-30 2795
131 [응모]_경계를 넘다_로맨스_우지혜 사랑비밀 11-30 1529
130 [응모]_아내가 돌아왔다_로맨스_이보나 사랑비밀 11-30 736
129 [응모]_무한의 마법사_판타지_김치우 최형규 11-30 851
128 [응모]_미운 노새 이야기_로맨스판타지_대딩의 삶 Hong 11-30 1038
127 [응모]_벨 에포크_로맨스판타지_세리안 Hong 11-30 876
126 [응모]_폐하, 또 죽이진 말아주세요_로맨스판타지_에클레어 Hong 11-30 1364
125 [응모]_로맨스가 필요해?_로맨스_송정원 -6 11-30 729
124 [응모]_신녀를 믿지 마세요_로맨스 판타지_이보라 메타몽판매원 11-30 885
123 [응모]_궁에는 개꽃이 산다_로맨스_윤태루 다흰냥 11-30 730
122 [응모]_태양의 탑_판타지_전민희 쭈니 11-30 665
121 [응모]_스캔들1930_로맨스_김민주 (2) 스푼 11-30 821
120 [응모]_매직 스피어_로맨스판타지_김언희 후더닛 11-30 762
119 [응모]_검은 왕 : 마검의 주인_판타지_국수먹을래 하르샤차리타 11-30 778
118 [응모]_영혼치기_스릴러 판타지_골든보이 후더닛 11-30 606
 1  2  3  4  5  6  7  

회원로그인 소셜로그인
자동 ID/PW찾기 | 회원가입
스토리야 추천작
아포칼립스의 ..
글꾸니
돌 먹는 헌터
파한울
왕의 힘으로 회..
안소설
천하제일 표사
정재
귀환 검사의 오..
독고가다
마도 황제의 귀..
이현주
어서 오세요 드..
제이콥K
전남편이라서 ..
마미
포텐 터진 헌터
빈캔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신고/의견    
※ 스토리야에 등록된 모든 작품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 본사이트는 구글 크롬 / 익스플로러 10이상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주)스토리야 | 대표이사: 성인규 | 사업자번호: 304-87-00261 | 대표전화 : 02-2615-0406 | FAX : 02-2615-0066
주소 : 서울 구로구 부일로 1길 26-13 (온수동) 2F | 배너광고 및 기타 문의 k-storyya@naver.com
Copyright 2016. (사)한국창작스토리작가협회 All Right Reserved.

위로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