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페이지 바로가기 > 로그인  |  ID / PW찾기  |  회원가입  |  소셜로그인 
스토리야 로고
자유게시판      연재이야기      감상란      설문조사      이벤트      For Us     
 
작성일 : 17-08-19 07:57
[먼 곳의 도련님께] 1부를 읽고
  글쓴이 : 류시아
조회 : 9,564  
처음엔 표지가 예뻐서 구경이나 해야겠다 하고 들어갔다가 (많은 분들이 그러시듯) 앞부분만 좀 보고 나오려는 심산이었죠. ㅎㅎ
많은 글들을 저는 그렇게 읽고 넘어갔으니까요.
다른 독자분들에겐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이 글의 1편이 2편으로 안 넘어가면 안될 만큼 강한 끌림이 있는지는
흔한 인기 소재인 타임슬립이 소재입니다. 참고로 저는 그 소재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이 글을 끝까지 읽었다는 것은 작가님의 필력 덕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 물론 중간중간 템포가 느리다는 느낌은 있었지만 그래도 주인공에 이끌려 쉬지 않고 오게 되었어요. 만약에 이걸 일찍이 발견해서 하루에 하나씩 올라와 봐야하는 상황이었다면 어떨지는 자신이 없습니다.
띄엄띄엄 와서 보지 않았을까 싶네요.
제가 이 글을 올라온 챕터 (1부 마무리)까지 읽게 된 이유에 대해서 말씀드리자면

첫번째는 대부분이 매력적이라고 느끼지 못할 조선시대(?)의 노비라는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만들어서 현대의 여주로 이끌고 간다는 점이었습니다. 보통은 지켜줘야 하는 어여쁜 양반댁 아씨,괄괄해도 똑똑한 어여쁜 아씨, 왕이 목숨을 바칠 만큼 아름다운 규수, 옛날 시대 여자의 매력이라고 할 수 있는 이런 종류의 매력이라는 게 이 글의 여주에겐 없습니다. 절대 기죽지 않는 소녀의 왈가닥 성격, 그리고 그녀의 입담으로 매력을 발휘합니다. 현대에 와선 배운거 하나 없는 일자 무식이기도 하지요. ㅎㅎㅎ

두번째는 문체가 기성 작가와 견주어도 될 만큼 자연스럽게 다가왔습니다. 한 마디로 글을 잘 쓰십니다. 현대에서 조선시대의 말을 구사하는 주인공을 귀엽게 만들어주는 요소이기도 하지요.

세번째는 과하지 않은 설정, 제가 인기소재인 타임슬립을 좋아하지 않는 이유 중에 하나가 (제 생각엔) 과한 전개에 대한 거부감이어서 인것 같아요.-판타지 소설을 애독하는 독자라고 볼 수는 없겠죠. (그러니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이 어느정도 저의 취향을 인지하고 보신다면 도움이 될거라 사료됩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현 남주의 매력도입니다. 캐릭터 부분은 분명히 살아있지만 남주가 여주에게 끌리는 요소가 무엇인지 명확하지가 않고 운명의 고리에 매여 자연스레 좋아할 수 밖에 없는 인연인 것 같은 설정이 위기감을 배제합니다. 먼 곳에 있는 도련님에 대한 부재가 아쉽습니다. 몇 번 등장하지 않았지만 그리운 인물임은 독자도 마찬가지네요. ^^

평행우주인 듯 평행우주 아닌 설정 속 도련님과 정후, 이 두 남자의 관계가 궁금합니다.
2부에서 더 다채로운 이야기로 오길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안녕블루 17-08-19 14:23
 
익숙한 제목이 보여 들어 왔는데 감상평 너무 좋네요. 제가 느꼈던 것을 글로 보는 것 같아요. ㅎㅎ 전 재희 작가님은 기성작가님일 거란 확신까지 하며 읽었었는데..ㅎㅎㅎ

저 역시 류시아님의 감상평과 같은 생각을 했지만 읽고 난 한 참 후에 생각이든 게, 템포가 느리다 느끼는 것과 남주의 매력도 부분은 작가님이 아닌 자극에 너무 많이 노출이 된 독자의 문제가 아닐까 생각이 들었네요..
msg를 치지 않은 듯 자극은 없지만 예쁜 글임은 분명한데 말이예요ㅎㅎ
     
  재희 17-08-19 18:42
 
안녕블루님^^ 안그래도 본문 감상평에 댓글 남기긴 했는데. 다시 한 번 감사합니다. 저로서도 <먼 곳의 도련님께>는 새로운 도전이었답니다. 좋게 봐주신 거 같아 기쁘네요. 저도 아직은 여러모로 아쉽지만 여러 방향으로 고민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류시아 17-08-20 09:08
 
공감하며 읽어주신 독자 분이 계셨네요 ^^
  재희 17-08-19 18:31
 
류시아님 진솔한 감상 감사합니다!!
칭찬은 즐겁게 받고 쓴말은 기쁘게 받겠습니다ㅎㅎ
사실 남주인공의 매력도는 저로서도 처음부터 줄곧 고민하고 있었답니다.ㅜ
어떻게 해야할지 결국 선택은 제 몫이지만 독자분들의 조언에 다시 한 번 눈이 뜨이는 것 같네요.
앞으로 여러가지 진행을 놓고 한참 고민하던 중에 아이디어가 번쩍~ 정말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류시아 17-08-20 09:07
 
사실 쓴소리라 할 것도 없이 글 잘 쓰셨어요.
재밌게 잘 읽어놓고 괜히 한두마디 덧붙인거니까 너무 신경 안쓰셔도 돼요.
안녕블루님 말씀처럼 자극적인 캐릭터에 노출이 많은 탓도 있을거에요.
자꾸 헷갈리게 하는 건진 모르겠지만 이소설의 분위기에선 캐릭터가 너무 특이하거나 거칠다면 특유의 분위기가 사뭇 달라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해요.
그러니 작가님이 쓰고 싶은대로만 쓰셔도 충분히 좋은 작품 나올거라 생각합니다. ^^
재희 작가님 화이팅!
 
   
 

 감상란
Total 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감상란 사용법 스토리야 03-24 14670
29 빌리이브 님의 '기사의 던전(초콜릿을 뺏지 마)'을 읽… (6) 발라티안 12-30 3786
28 클림트님의 [환몽]을 읽고 은빛이슬 12-01 3321
27 [먼 곳의 도련님께] 1부를 읽고 (5) 류시아 08-19 9565
26 빌리이브님의 달달하면 죽는다를 읽고. (22) 태월영 08-17 11077
25 홍수 를 읽고 (1) 떼경 08-07 20483
24 랑이님의 [산의 왕의 연인] 감상 후기입니다. 지은이 07-30 9247
23 은기라 님의 흑야(黑夜) 감상문입니다. (2) DragonHorn 12-30 15162
22 만우절재방송님의 '올라? 스페인 남자' 감상. (8) 야광흑나비 11-18 12786
21 '시그널-드라마 대본집' 출간 (3) 오마르왕자 11-08 30479
20 소설 <물길>을 읽고 (1) 준이파파 10-31 14160
19 소소한 재미가 필요할 때, <마법청소년과 A조>, A조 님 동동다리 10-29 13135
18 '천재라 불렸던 아이'를 읽고 (2) 에이바 10-24 19795
17 어딘가에는 이런 세계가 있다, <마법사 죽이기>, 나드리 … (1) 동동다리 10-23 1605
16 반가운 판타지, <검은 칼날의 여기사>, 에스투 님 (1) 동동다리 10-17 1912
15 복수초(福壽草), 슬픈 추억과 영원한 행복 (3) 에이바 10-09 8905
14 필명:만우절재방송님의 글을 읽으면서... (2) 까플 09-30 10945
13 슬픈 잔혹동화, <겨울의 달은 노래하고>, 재희 님 (1) 동동다리 09-13 24754
12 낙원과의 이별(2차 감상문) 조상우 09-11 1244
11 '모기' 리뷰(박아스 님) (3) 조상우 09-08 6971
10 내용 무 (4) 재희 09-08 1521
 1  2  
회원로그인 소셜로그인
자동 ID/PW찾기 | 회원가입
스토리야 추천작
리빌더, 두 번..
서재현
나는 활쟁이다
니프
나의 무례한 첫..
송볕
천년보다 달콤..
빌리이브
수의사 리즈의 ..
돗토리쥬이
인생 2회차를 ..
박소영
설련화 그리고 ..
진혜이
해골병사는 탑..
티르미르
대표님 길들이..
조윤서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신고/의견    
※ 스토리야에 등록된 모든 작품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 본사이트는 구글 크롬 / 익스플로러 10이상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주)스토리야 | 대표이사: 성인규 | 사업자번호: 304-87-00261 | 대표전화 : 02-2615-0406 | FAX : 02-2615-0066
주소 : 서울 구로구 부일로 1길 26-13 (온수동) 2F | 배너광고 및 기타 문의 k-storyya@naver.com
Copyright 2016. (사)한국창작스토리작가협회 All Right Reserved.

위로


아래로